‘전설의 빅피쉬’ 에이핑크 윤보미, 초보 낚시꾼에서 단숨에 낚시 여제 등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전설의 빅피쉬’에서 낚시실력을 선보인 에이핑크 윤보미. /사진제공=SBS

SBS ‘전설의 빅피쉬’가 오는 5일 베일을 벗는다. 이날 방송에서 ‘빅피쉬 드림팀’ 막내인 에이핑크 윤보미는 타고난 낚시 감각과 지치지 않는 노력으로 ‘낚시 천재·낚시 여제’에 등극한다.

‘빅피쉬 드림팀’은 최대 무게 600kg의 프라 크라벤과 최고 속력 110km를 자랑하는 돛새치 낚시에 대비하기 위해 최대 무게 300kg의 초대형 빅피쉬가 서식하는 곳을 찾아 대어 현지 낚시 특훈을 받았다. 이 훈련에서 윤보미는 초보답지 않은 출중한 ‘활 자세’로 눈부신 활약을 펼쳐 주위를 놀라게 했다. 낚시 신동으로 인정받은 윤보미의 실력 뒤에는 그간의 노력이 동반된 것. 그는 빅피쉬 드림팀 합류 전 낚시 프로에게 1:1 과외를 받았고, 태국행 비행기 안에서도 낚시 서적을 섭렵하며 철저한 준비 태세를 갖췄다.

윤보미는 “제일 큰 빅피쉬는 내가 잡겠다”는 남다른 열정을 뽐냈다. 빅피쉬 드림팀의 대장 이태곤은 물론, 현지 낚시인에게 다가가 손짓, 발짓을 동원해 질의응답을 하는 등 넘치는 학구열을 드러냈다. 35도에 육박하는 무더운 날씨 속에서 몇 십 분간 계속되는 대어와 힘겨루기까지, 극한의 상황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모습에 윤보미는 단숨에 ‘킹태곤의 애제자’로 등극했다.

‘어부의 아들’로 핏줄부터 남다른 ‘물수저’ 김진우의 활약도 기대감을 자아낸다. 진우는 수십여 분간 이어지는 대어와 사투에서 상남자의 모습으로 돌변해 단숨에 대어를 제압했다. 또한 저녁 식사 자리까지 이어진 낚시 특훈 번외 편에서도 남다른 어복(?)을 자랑해 낚시꾼 유전자를 뽐냈다.

낚시에 대한 열정과 전설의 괴어를 향한 염원으로 뭉친 ‘빅피쉬 드림팀’의 익스트림 어(漁)행기 ‘전설의 빅피쉬’는 5일 밤 11시 10분 SBS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