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데스매치 종료 후 26人 오열 사태..장윤정마저 ‘눈물 뚝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스트롯’ 1:1 데스매치 결과 발표 현장. 사진제공=TV CHOSUN ‘미스트롯’

TV CHOSUN ‘미스트롯’에서 본선 2라운드 ‘1:1 데스매치’가 끝난 후 26인의 참가자 전원이 무대 위에서 눈물을 쏟았다.

4일 방송될 ‘미스트롯’ 6회에서는 경쟁자를 지목해 1:1 대결을 펼친 후 그 자리에서 당락이 결정되는 2라운드 데스매치에 끝난다. 지난주 ‘송가인 vs 홍자’의 데스매치에서 무결점 정통 트로트 송가인을 꺾고 감성 보컬 홍자가 승리하는 반전이 일어났다. 뒤이어 경쟁을 펼친 16인은 긴장감에 입이 바짝 마르는 모습을 보였다. 이들은 “뉴 페이스에도 유통기한은 있다” “고인 물은 썩는다” 등 치열한 경쟁 심리를 드러내며 경합을 벌였다.

하지만 모든 무대가 끝난 후 장윤정-조영수-노사연-이무송 등 마스터 11인의 표정은 급격히 어두워졌다. 녹화가 중단되는 상황이 벌어진 것. 심사위원들은 머리를 맞대고 의견을 제기하며 장시간 회의를 가졌다.

마침내 마스터 11인은 참가자 26인 전원이 무대에 모인 자리에서 결과를 발표했다. “정말 어려운 자리에 앉아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조심스럽게 운을 뗀 장윤정은 “오늘처럼 길고 치열하게 회의를 한 적이 없었다”며 말을 이어갔다. 그러다 결국 “미안하다”를 반복하더니 눈물을 뚝뚝 흘리며 결과를 알렸다.

깜짝 놀라 입을 다물지 못했던 26인의 참가자 전원은 일제히 달려가 서로를 끌어안고 눈물을 터트렸다. ‘미스트롯’의 무대가 ‘26인의 오열’로 가득 찬 가운데, 경합 결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제작진은 “유독 변수가 많았던 ‘데스매치’는 라운드가 끝나는 순간조차 충격적이었다”고 귀띔했다. 경합의 결과는 4일 밤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