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태국 4인방, 코인 노래방 입성 후 ‘가창력 폭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태국 친구들이 숨겨진 가창력을 뽐냈다.

4일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태국 4인방의 노래방 방문기가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한국 여행 마지막 날 밤을 기념해 타차라와 재회한 태국 3인방이 향한 곳은 코인노래방이었다. 코인노래방은 동전을 넣고 노래하는 형태의 작은 룸 노래방으로 요즘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곳. 노래방에 입장한 친구들 사이에서 그린이 특히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그린은 “음악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하고 6년 동안 가수로 활동한 적이 있어요”라고 설명했다.

노래방의 분위기를 휘어잡을 선창은 역시나 그린이었다. 첫곡으로 선택한 노래는 엘리샤 키스의 ‘If I ain’t got you’. 여자가 소화하기에도 힘든 고음이 돋보이는 노래로 남자인 그린이 부르기에는 상당히 어려운 노래였다. 하지만 그린은 한 수 더 떠 원곡의 여자 키로 부르겠다는 폭탄선언을 했다. 친구들의 걱정에 그린은 “Who am I”라고 말하며 엄청난 자신감을 드러냈는데. 예상대로 그린은 감미로운 목소리로 고음까지 시원하게 소화해내 지켜보던 MC들의 감탄사를 자아냈다. MC들은 “와 대박이다” “진짜 잘 부른다”라고 말하며 그린의 노래에 푹 빠져버렸다.

실력자는 그린만이 아니었다. 똔 또한 그린 못지않은 수준급의 노래 실력 보유자였다고 한다. 특히 똔이 선택한 노래는 전주 두 마디만 들어도 전 국민이 알만한 한국의 인기 드라마 OST. 선곡부터 놀라웠지만 노래가 시작되자 모두가 기절초풍한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똔의 노래 실력은 4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