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마블’, 10억달러 클럽 가입…솔로 여성 슈퍼히어로 영화 최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캡틴 마블’ 포스터/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캡틴 마블’이 솔로 여성 슈퍼히어로 영화로는 최초로 글로벌 박스오피스(흥행수입) 10억 달러(약 1조1000억 원) 클럽에 가입하게 됐다고 미 연예매체 버라이어티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캡틴 마블’은 마블 영화로는 7번째로 10억 달러 클럽에 가입하게 됐다. 10억 달러 클럽은 대작 영화의 흥행 성공 지표로 꼽힌다. ‘캡틴 마블’은 북미 시장에서 3억5800만 달러, 그외 세계 시장에서 6억4500만 달러를 벌어들였다. 국내에서는 지난달 6일 개봉 후 누적 관객 557만 명을 모았다.

‘캡틴 마블’은 마블 영화 최초로 여성 히어로 한 명만 등장시켰다. 기억을 잃은 파일럭 캐럴 댄버스(브리 라슨 분)가 쉴드 요원 닉 퓨리(사무엘 L.잭슨)를 만나 어벤져스의 마지막 희망 ‘캡틴 마블로 거듭나는 과정을 그렸다.

앞서 마블 영화로는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블랙 팬서’ ‘어벤져스’ ‘캡틴 아메리카:시빌워’ ‘어벤져스:에이지 오브 울트론’ ‘아이언맨3’ 등이 10억 달러 클럽에 가입했다.

디즈니 마블의 경쟁자인 DC유니버스의 솔로 여성 히어로 영화 ‘원더우먼’은 10억 달러 클럽에 조금 못 미치는 8억4100만 달러의 흥행수입을 거두고 스크린에서 내려왔다.

브리 라슨이 연기하는 ‘캡틴 마블’은 오는 24일 개봉을 앞둔 ‘어벤져스: 엔드게임’에서 슈퍼히어로 군단의 일원으로 등장한다. ‘어벤져스’ 일원인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 브리 라슨, 그리고 안소니 루소, 조 루소 감독, 트린 트랜 프로듀서, 뿐만 아니라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까지 오는 14~15일 내한해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 및 팬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