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빌’ 도끼, 비와이 랩 듣고 한탄 “저는 거의 쓰레기급”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킬빌’/사진제공=MBC

MBC 예능프로그램 ‘킬빌’에서 도끼가 비와이의 프리스타일 랩을 듣고 자신의 랩을 한탄한 이유는 무엇일까.

오늘(4일) 방송되는 ‘킬빌’ 9회에서는 최종 미션을 앞둔 도끼와 비와이가 미국 LA 레코드숍 한복판에서 프리스타일 랩 세계의 끝을 맛본다.

이날 도끼, 비와이 앞에 또 한 번 깜짝 등장한 타이거 JK와 비지(Bizzy)는 기분 전환이 필요한 우승후보 두 래퍼를 데리고 래퍼들의 성지인 유명 레코드숍으로 향한다. 특히 그곳에서 미국 프리스타일 랩 배틀 챔피언 ‘스타일리즈틱 존스’와의 갑작스런 만남이 성사된다. 국경을 불문한 레전드 래퍼들이 한자리에 모여 즉흥으로 프리스타일 랩을 쏟아내는 광경이 펼쳐졌다고 한다. 

특히 비와이는 3년 만에 프리스타일을 하게됐지만 남다른 랩으로 챔피언 래퍼들을 사로잡았다. 이어 도끼는 “저는 거의 쓰레기급이었어요”라며 비와이의 랩 앞에 자신의 랩을 한탄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과연 이날 벌어진 기상천외한 랩 배틀(?)의 전말은 무엇일까.

‘킬빌’은 오늘(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MBC PLUS의 MBC 뮤직, 에브리원, 드라마넷 채널에서 무삭제 버전으로 다시 만나볼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