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사자’, 세계적 아티스트 제임스 진과 한국영화 최초 일러스트 협업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세계적인 미술가 제임스 딘이 작업한 영화 ‘사자’ 일러스트.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사자’가 세계적인 일러스트레이터 제임스 진과 협업한 작품을 공개했다.

‘사자’는 한국영화 최초로 세계적인 아티스트 제임스 진과 협업을 진행했다. 제임스 진은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을 수상한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을 비롯해 ‘블레이드 러너 2049’ ‘마더!’ 등 세 편의 할리우드 영화 포스터 작업에 참여한 바 있다.

제임스 진은 DC 코믹스 커버 아티스트로 시작해 독창적 화풍과 상상력으로 주목받으며 만화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아이스너 어워즈(Eisner Awards)를 6년 연속 수상했다. 또한 하비 어워즈(Harvey Awards)의 최고 커버 작가에 4회 선정되는 등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제임스 진은 글로벌 패션 브랜드부터 세계적 시사 매거진까지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자’ 콜라보 작품’은 제임스 진만의 강렬한 에너지로 표현해낸 캐릭터들의 이미지로 단숨에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이번 작품은 악에 맞서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와 구마 사제 안신부, 비밀스러운 인물 지신을 중심으로 세상을 어지럽히는 강력한 악을 둘러싸고 펼쳐지는 영화의 이야기를 작가 특유의 서사성과 상징적 표현으로 재창조했다.

‘사자’와의 협업에 대해 제임스 진은 “’사자’는 유니크한 작품이다. 이전에 보지 못했던 영화이고 아주 흥미로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제임스 진의 독창적인 표현력으로 완성된 이 작품은 4일부터 9월 1일까지 롯데뮤지엄에서 열리는 제임스 진의 전 세계 최초 대규모 기획전 ‘제임스 진, 끝없는 여정’에 함께 전시된다. 박서준과 김주환 감독은 각각 국문과 영문 버전으로 작품 오디오 가이드 녹음에 참여했다.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2017년 개봉한 ‘청년경찰'(565만 명)의 김주환 감독과 박서준이 이번 작품으로 다시 만났으며, 여기에 안성기-우도환 등 배우들이 출연한다. ‘사자’는 오는 7월 말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