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히트’ 박현빈 “태교송 1위 ‘샤방샤방’ 아내 출산 때 불러줬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더 히트’ 붐-박현빈/ 사진제공=KBS

‘트로트 황태자’ 박현빈이 태교송 1위로 뽑힌 히트곡 ‘샤방샤방’을 자신의 아들이 태어날 때도 불렀다고 밝혔다.

오는 5일 방송되는 KBS2 뮤직셔플쇼 ‘더 히트’에서 박현빈은 자신의 아들이 “아주 그냥 죽여~”까지 부른 순간 태어났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박현빈의 매시업 파트너로 함께하는 붐은 적절한 타이밍에 “응애응애”로 추임새를 넣는 등 평소 절친 다운 찰떡궁합을 보여줬다고.

그룹 ‘키’로 데뷔한 붐은 오랫동안 염원해온 가수의 꿈을 ‘더 히트’ 라이브 무대를 통해 이뤘다. 붐과 박현빈은  ‘옆집 오빠’와 ‘샤방샤방’을 비롯, 무려 4곡이 섞인 ‘트로트 매시업 끝판왕’을 선보인다. “100% 관객 반응에만 신경쓰겠다”고 선언한 붐과 박현빈은 말 그대로 무대를 뒤집어놓았다는 전언이다.

‘교회 오빠’ 김형중과 이석훈은 박현빈-붐과 함께 2round 매시업 무대를 꾸린다. ‘바라보다 말하지 못하는 사랑’의 대가 김형중과 ‘사랑하지 말아요’로 ‘찌질송’ 보유자로 등극한 이석훈은 역대급 ‘짠내송’을 예고했다고.

‘더 히트’를 통해 처음 만난 두 사람은 첫 만남이라는 것이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환상의 무대를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오마이걸의 비니는 “(너무 좋아) 심장이 아팠다”고  말해 본 무대에 대한 기대는 한껏 높아진 상황이다.

‘더 히트’는 오는 5일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