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 몰카 피의자 전환 가능성↑…父 사과→장수막걸리 불매 운동 (종합)

[텐아시아=우빈 기자]
로이킴,골든디스크

가수 로이킴.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로이킴이 ‘정준영 몰카 단톡방’ 멤버로 밝혀지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몰카 촬영 및 유포로 구속된 정준영의 카카오톡 대화방에 로이킴도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로이킴 소속사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3일 “로이킴은 현재 미국에서 학업 중이나 빠른 시일 내에 귀국해 조사받을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 중이다”라며 “필요한 조사에 성실히 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로이킴을 불러 단체방에서 유포된 영상을 보기만 했는지, 불법 촬영 및 유포에 가담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하지만 SBS ‘8시 뉴스’는 경찰의 말을 빌려 “로이킴이 조사 과정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 로이킴의 아버지 김홍택 홍익대학교 교수가 수업 중 학생들에게 사과했다는 목격담이 전해졌다.

대학생 커뮤니티에는 “(로이킴 아버지가) 수업시간에 사과하셨다”라며 “아버지는 무슨 잘못”이라고는 글이 올라왔다. 게시자는 “다 본인 잘못이라신다. 미안하다고 학생들이랑 별로 교류도 없었는데… 심경에 따르면 휴강이 맞는데… 내년에 정년이라 아무리 생각해도 수업하는 게 맞다고 학생들한테 미안하다 하셨다”고 말했다.

김홍택 교수는 홍익대학교 건설도시학부에서 교수로 재직 중이다. 그는 ‘장수막걸리’를 만드는 서울탁주제조협회 회장을 지냈다.

이에 SNS에는 장수막걸리 불매 운동까지 퍼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로이킴이 부친의 지분을 물려받아 서울탁주의 공동대표를 임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브랜드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고 있다. 서울 장수 주식회사는 51명의 주주들이 모여서 만든 협동조합으로, 로이킴은 51명 공동 대표 중 한 명일 뿐이라는 입장을 냈지만 불매 운동은 가속도를 붙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