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김선희 살인사건’의 진범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토일드라마 ‘자백’ 방송 화면

tvN 토일드라마 ‘자백’(연출 김철규 윤현기, 극본 임희철)에서 이준호와 유재명이 추적하는 거대한 사건의 첫 단추인 ‘김선희 살인사건’의 진범은 누구일까?

‘자백’은 매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다. 이 가운데 극중 ‘김선희 살인사건’ 진범의 정체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자백’에는 같은 범행 수법을 사용한 세 살인사건이 등장한다. 10년 전 ‘창현동(고은주) 살인사건’, 5년 전 ‘양애란 살인사건’ 그리고 ‘김선희 살인사건’. 이중 ‘김선희 살인사건’이 유독 주목을 받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피해자인 김선희(심민)와 유력 용의자로 지목됐던 한종구(류경수) 모두가 최도현(이준호) 부친의 관련자로 추정되며, 누군가 한종구가 용의자로 몰리도록 사건을 조작한 정황들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따라서 ‘김선희 살인사건’의 진범을 밝히는 것이 최도현과 기춘호(유재명)가 좇는 거대한 진실에 다가서는 첫번째 관문이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 같은 배경 속에 ‘김선희 살인사건’의 진범을 두고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다양한 추리가 펼쳐지고 있다. 이에 이번 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들을 살펴봤다. 

황비서(최대훈 분)

황비서는 첫 등장부터 심상치 않았다. 피해자 김선희의 전 남자친구인 이철수(김재승 분)를 미행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것. 뿐만 아니라 황비서는 ‘김선희 살인사건’의 모든 공판 현장에 모습을 드러내 재판 흐름을 예의주시하는 모습이었다. 이에 네티즌은 황비서를 진범으로 추측하고 있다. 특히 속내를 알 수 없는 무표정과 섬뜩한 눈빛은 ‘황비서 진범설’에 무게를 싣고 있다.

박시강(김영훈 분)

대통령의 조카이자 국회의원 후보 박시강이 ‘김선희 살인사건’의 진범이라는 주장 역시 줄을 잇고 있다. 전직 기자인 유리(신현빈 분)의 증언에 따르면 박시강은 청와대 보좌관 시절 내부의 골칫덩어리로 통했을 정도로 온갖 구설을 달고 다니는 인물. 따라서 ‘트러블메이커’ 박시강이 김선희를 살해했을 것이라는 의견이다.

제 3의 용의자

진범은 제 3의 인물일 것이라는 의견도 존재한다. 매주 새로운 인물과 사건들이 등장하고 있는 만큼 진범은 아직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는 것. ‘제 3의 인물설’을 주장하는 네티즌은 오회장(송영창)과 황비서의 대화 속에 등장했던 ‘어르신’의 정체 등 수면 밑 인물들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편 지난 4회에서는 춘호가 ‘김선희 살인사건’과 ‘창현동(고은주) 살인사건’이 동일범의 소행일 가능성이 높다고 추측, ‘창현동(고은주) 살인사건’을 수사해 ‘김선희 살인사건’까지 해결하려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춘호가 당시 군인 신분이었던 한 인물을 용의선상에 올리며 흥미를 자극했다. 이에 춘호가 의심을 품고 있는 인물이 누구일지, 과연 춘호가 진범을 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자백’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