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아내 전미라, 충돌증후군 고백 “뼈끼리 닿아서 염증 일으키는 질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치료 중인 전미라. /사진=전미라 인스타그램

테니스 선수 출신 방송인이자 가수 윤종신의 아내인 전미라가 충돌증후군을 앓고있다고 밝혔다.

전미라는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몇달 전부터 어깨가 아파 병원에 가니 오십견일 수도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면서 “그러다 찾은 티컨디셔닝센터, 오십견 아니고 뼈끼리 닿아서 생기는 충돌증후군이란다”라고 글을 남겼다. 전미라는 “근육이 다 빠지다 보니 그런 것 같다”며 “방법은 없다. 뒷근육을 키우는 것밖에”라고 말했다.

함께 게시한 사진에서 전미라는 운동센터에서 재활치료를 맡고 있는 모습이다. 전미라는 “간만에 선수가 된 것 같은 기분. 운동하고 재활하고 치료받고 강화훈련하고… 운동하고 치료 받으니 어깨가 한결 부드러워진 것 같다. 나을 때까지 자주 가서 운동해야겠다”고 말했다.

충돌증후군은 어깨힘줄인 회전근개(돌림근띠)가 그 위에 있는 견봉 뼈와 부딪혀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이 염증은 중년 또는 어깨 근육을 자주 사용하고 팔을 위로 드는 동작을 많이 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에게서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