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시청률 견인하는 연기 비결은 ‘대본 연구’

[텐아시아=우빈 기자]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 사진제공=지담, 935엔터테인먼트

배우 남궁민의 명품 연기 비결이 공개됐다.

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 나이제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는 남궁민의 열정 가득한 현장 비하인드 컷이 공개돼 눈길을 모은다.

공개된 사진에는 진지한 표정으로 대본에 몰두 중인 남궁민의 모습이 담겼다. 촬영 준비로 어수선한 현장 분위기에도 불구, 대본에 푹 빠진 듯한 표정으로 집중하고 있는 남궁민의 모습에서 드라마와 캐릭터에 대한 무한한 애정과 열정을 엿볼 수 있다.

또 다른 사진 속 각종 메모로 빼곡한 그의 대본에선 남다른 대본 사랑은 물론, 완벽한 캐릭터 탄생의 이유가 끊임없는 대본 연구임을 가늠케 한다.

남궁민은 ‘나이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캐릭터 연구에 여념이 없는가 하면, 디테일하고 섬세한 감정 표현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리허설에도 실제 촬영을 불사하는 열연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는 전언이다.

또한 꼼꼼한 모니터링은 물론, 동료 배우들과 끊임없는 대화를 주고받으며 보다 완성도 높은 장면을 위해 연기 혼을 불태우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러한 남궁민의 연기 열정은 캐릭터에 그대로 녹아나고 있다. 정의를 구현하기 위해 반듯하지 않은 방식을 쓰는 나이제로 분한 남궁민은 악에는 악으로 맞서는 냉정하고 섬뜩한 모습부터, 특유의 능청스러움까지 그려내는 완급 조절 연기로 매회 호평을 받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