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박나래, 봄맞이 청소 대작전…잠들어있던 식재료도 봉인해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봄 대청소에 나선 박나래.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박나래의 근육 풀(full) 가동 봄맞이 청소 타임이 펼쳐진다.

오는 5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봄을 맞이해 박나래가 집안 곳곳에 쌓인 청소할 것을 찾아 나선다.

박나래는 눈을 뜨자마자 아직까지 거실의 한 구석을 차지하고 있는 거대한 크리스마스 트리를 치우며 상쾌한 하루를 시작했다. 자신의 키를 훨씬 뛰어넘는 트리를 뚝딱뚝딱 해체한 것은 물론 기상천외한 디스플레이를 자랑하는 색다른 트리 보관법으로 웃음보를 자극했다.

박나래는 냉장고 탐험대가 된 듯, 성에가 잔뜩 끼다 못해 아예 얼어붙은 미지의 냉동실을 정복하려는 기세로 두 팔을 걷어붙였다. 인디아나 존스 뺨치는 모험심으로 잠들어있던 식재료들을 하나씩 발견하며 ‘유레카’를 외쳤다. 또한 남다르게 발달한 전완근과 이두근, 승모근으로 파이팅 넘치는 청소를 선보이며 ‘나 혼자 산다’의 머슬퀸다운 면모를 제대로 보여줬다.

박나래의 봄맞이 청소 대작전은 오는 5일 밤 11시 10분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