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우, “다시 말하고 싶지 않을 슬픈 일”…5개월만 소통에 쏟아지는 격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김재우 인스타그램

개그맨 김재우가 5개월 만에 근황을 알렸다.

김재우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5개월 만에 올리는 글이군요. 그간 여러분들은 잘 지내셨나요?”라며 “그동안 저에겐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사진에서 김재우는 아주 옅은 미소를 짓고 있다.

김재우는 “분에 넘치게 행복했던 순간도, 누구에게도 두 번 다시 말하고 싶지 않을 만큼 슬픈 일도… 저에게 그간 5개월은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온전히 가족 에게만 집중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배우자의 사랑으로 극복하지 못 할 일은 없다는 걸 배웠고 여전히 많이 부족하지만 진짜 아빠가 어떻게 되는 건지도 이제 조금은 알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다.

김재우는 “아내와 저는 서로를 의지하며 아주 잘 지내고 있습니다”면서 팬들을 안심시켰다. 또한 “걱정해 주신 모든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김재우를 위해 그의 동료 선후배들은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김재우의 게시물에 동료 개그맨 변기수는 “어떤 일이든 가장이고 아빠이니까 잘 이겨내고 힘내자”라고 썼다. 정종철도 “그래 많이 궁금하고 걱정도 됐었다. 그래도 잘 지냈다니 맘이 놓인다”라고 격려했다. 오지헌은 “그려 많이 걱정했는데. 혹시나 해서 전화도 못했네. 수고했다. 재우 아빠 파이팅”이라고 댓글을 썼다. 김기리는 “알게 모르게 마음으로 응원하고 기도하는 이가 많습니다 형님”이라고 말했다. 가수 김경록 “난 늘 형을 응원해요”라고 남기며 좋아요를 눌렀다. 장성규 JTBC 아나운서는 “몇 번을 썼다가 지웁니다. 조용히 응원하겠습니다. 선배님”이라고 위로를 건넸다.

네티즌들의 위로와 격려, 응원의 메시지도 쏟아졌다. 네티즌들은 “너무 걱정했어요. 앞으로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시길 빌어요” “앞으로도 좋은소식 기다릴게요. 항상 응원합니다”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등 댓글을 남겼다.

김재우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내와의 소소한 일상, 자신의 이야기 등을 전하며 팬들과 계속 소통해왔다. 2013년 두 살 연하 은행원 조유리 씨와 결혼해 지난해 10월 득남 소식을 전했다. 하지만 11월 이후 인스타그램 활동을 하지 않아 많은 이들이 근황을 궁금해하면서도 걱정하기도 했다.

◆ 김재우 인스타그램 글 전문

5개월 만에 올리는 글이군요.. 그간 여러분들은 잘 지내셨나요?..
그동안 저에겐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분에 넘치게 행복했던 순간도..누구에게도 두번다시 말하고 싶지 않을만큼 슬픈일도..
저에게 그간 5개월은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온전히 가족 에게만 집중할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배우자의 사랑으로 극복하지 못할일은 없다는걸 배웠고 여전히 많이 부족하지만 진짜 아빠가 어떻게 되는건지도 이제 조금은 알것같습니다
아내와 저는 서로를 의지하며 아주 잘 지내고 있습니다
걱정해 주신 모든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