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남궁민VS김병철 심리전으로 상승세…시청률 15% 돌파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닥터 프리즈너’ 방송화면

KBS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가 방송 3주만에 시청률 15%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3일방송된 ‘닥터 프리즈너’ 9, 10회 시청률이 각각 수도권기준 13.5%, 15.9%, 전국기준 13.2%, 15.4%(닐슨코리아전국기준)를 기록전국 및 수도권 모두 15%를 돌파했다.

매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 ‘닥터 프리즈너’는 방송 3주만에 수도권은 물론 전국 기준으로도 15%를 돌파하면서 무서운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다.

이날 선민식(김병철 분)이 교도소에 쳐놓은 덫에 빠진 나이제(남궁민 분)는 김상춘(강신일 분조직에 의해 치명적인 상해를 입을 위기에 처했다이에 나이제는 김상춘에게 교도소 밖으로 바로 빼주겠다고 제안했고김상춘이 다시 나이제의 손을 잡으며 간신히 위기를 벗어날 수 있었다.

선민식은 나이제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된 김상춘을 다시 교도소로 데려가려 했고나이제는 이를 막는 동시에 더 큰 그림을 그리기 위해 JH철강 김회장의 아들 김석우(이주승 분)를 이용하기로 했다나이제는 가장 먼저 선민식이 번번이 실패한 김석우의 구속집행정지를 추진하는 대가로 선민식에게 김상춘의 귀소 중지를 요구했다.

나이제가 태강그룹의 주요 주주인 JH철강 오너의 아들 김석우를 맡았다는 소식은 이재준(최원영 분)과 모이라(진희경 분)측에도 전해졌다모이라는 김회장을 자신의 편으로 만들려면 나이제의 마음을 얻는 것이 가장 우선이라 판단했고나이제의 진단서 요청을 흔쾌히 받아들였다.

나이제가 진단서를 받아오면 구속집행정지 신청을 해주겠다고 했던 선민식은 나이제가 진단서를 받아오자 마음을 바꿔 나이제에게 직접 모든 일을 처리하도록 했다.

나이제는 오롯이 자신의 책임으로 돌리려는 선민식의 의도를 알면서도 자신이 하겠다고 했고김석우를 유전병인 윌슨병으로 만들기 위해 면역체계와 간을 망가뜨리고 양극성장애 판정을 받도록 준비했다.

나이제가 김석우를 빼내기 위해 준비하는 동안 선민식은 함계장(이현균 분)을 움직여 정의식(장현성 분검사측에 김석우의 구속정지집행을 주도하는 나이제가 예전 오정희(김정난 분)의 형집행정지를 주도했던 인물임을 알렸다.

나이제가 동생 한빛(려운 분실종에 책임이 있는 것으로 의심했던 한소금(권나라 분)은 나이제의 당시 상황에 대한 증언과 선민식이 한빛에게 처방한 약물과 상담기록 등을 나이제로부터 받은 후 나이제에 대한 신뢰가 조금씩 움트기 시작했다.

선민식의 제보로 나이제를 주목하게 된 정의식이 나이제를 잡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여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