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전 세계 음악 산업 매출 견인…英 BBC-로이터 집중 분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전 세계 음악 산업의 매출을 견인한 아티스트로 조명을 받았다.

2일과 3일(현지시간) 영국 BBC와 로이터 통신은 국제음반산업협회(IFPI)가 발간한 ‘글로벌 뮤직 리포트 2019’를 분석하는 기사를 연이어 게재했다.

BBC는 “드레이크와 방탄소년단, 아리아나 그란데가 지난해 전 세계 음악 산업 매출 190억 달러를 달성하는 데 기여했으며, 이들이 거둔 성공으로 전 세계 음악 산업은 지난 10년 중 가장 높은 수익을 달성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BBC는 글로벌 뮤직 리포트를 인용해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발매한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結 Answer)’와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를 ‘2018년 베스트 셀링 앨범(Best-selling albums of 2018)’ 2, 3위로 소개했다.

로이터 통신은 “전 세계 음악 시장을 정복한 아티스트 중 드레이크와 방탄소년단, 에드 시런이 있으며, 2018년 총 매출액 191억 달러 기록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BBC와 로이터 통신 모두 방탄소년단을 2018년 전 세계 음악 산업의 매출에 기여한 아티스트로 꼽았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2월 국제음반산업협회가 발표한 ‘글로벌 아티스트 차트(Global Artist Chart 2018)’에서 2위에 올랐으며, 3월 발표한 ‘글로벌 앨범 차트(Global Album Charts 2018)’에서 ‘LOVE YOURSELF 結 Answer’와 ‘LOVE YOURSELF 轉 Tear’로 2, 3위를 나란히 차지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2일 ‘맵 오브 더 소울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를 전 세계 동시 발매한다. 새 앨범은 예약 판매 첫날부터 현재까지 23일째 아마존 CDs & Vinyl 부문 베스트셀러 1위를 이어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