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이동진 평론가 “10여 년 전부터 김윤석 감독 데뷔 기다려 왔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영화 ‘미성년’ CGV 스타★라이브톡 현장 사진

배우 김윤석의 첫 연출작인 영화 ‘미성년’ CGV 스타★라이브톡이 성황리 개최됐다.

지난 2일 CGV영등포를 비롯해 전국 17개 극장애 생중계로 진행된 ‘미성년’ CGV 스타★라이브톡은 이동진 평론가의 영화에 대한 심도 있는 해석은 물론 김윤석 감독과 염정아가 직접 말하는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들을 수 있어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었다.

염정아는 김윤석 감독 작품의 주연배우로 출연한 소감에 대해 “감독님과 두 작품을 같이 했지만 연기를 한 적은 없었다. 너무 다정하고 세심하게 봐주셔서 같은 동성끼리 촬영한 것처럼 편했다”며 고마워했다. 김윤석 감독도 “배우들이 신인 감독을 잘 배려해 줬다. 같은 신인으로서 동료애도 느끼며 아주 행복했던 현장이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동진 평론가는“10여 년 전부터 김윤석 감독의 데뷔를 기다려왔다”며 “그동안 강한 캐릭터들을 많이 연기해서 영화가 카리스마 넘칠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렇게 다정하고 섬세하고 웃기기까지 한 영화를 만들어서 굉장히 놀라웠다”고 말했다.

첫 연출작으로 ‘미성년’을 택한 이유에 대해 김윤석 감독은 “우리나라 중견 여성 배우들이 얼마나 연기를 잘 하는지 보여주고 싶은 패기가 있었다. 개인의 내면을 표현하는 연기들을 선보이고 싶다는 욕심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지는 명장면 토크에서는 배우들의 연기에 대한 극찬이 쏟아졌다. 두 신예 배우 김혜준, 박세진과의 호흡에 대한 질문에 염정아는 “아이들은 이미 주리와 윤아 캐릭터 그 자체였다. 오히려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추운 날씨에도 맨발로 연기를 펼친 염정아와 차오르는 감정을 절제하며 훌륭한 장면을 만들어낸 김소진의 모습은 관객들의 박수갈채를 이끌어냈다.

영화 곳곳에 등장하는 조연 배우들에 대해 이동진 평론가는 “조연 배우들의 단단한 연기를 볼 수 있었다. 한 역할을 한 장면씩 맡아서 해결해주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11일 개봉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