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김동욱, 현실 맞춤형 히어로 ‘조진갑’으로 안방극장 컴백…악덕 사업주 타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특별근로관리감독관 조장풍’ 배우 김동욱 / 사진제공=MBC

배우 김동욱이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관리감독관 조장풍’으로 돌아온다.

‘특별근로관리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선수 출신의 체육 교사였으나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풍자 코미디 드라마다.

김동욱은 무사안일을 최우선으로 하는 근로감독관 조진갑 역을 맡았다. 조진갑은 전설의 조장풍이라 불리던 유도선수 출신 체육 교사에서 예기치 않은 사건으로 인해 철밥통 꽃길을 꿈꾸며 대한민국 공무원이 된 인물. 김동욱은 노사관계에서 억울하게 당한 ‘을’을 대변해 싸우며 악덕 갑질을 타파하는 역할로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전달할 예정이다.

김동욱은 전작 OCN 드라마 ‘손 the guest’에서 영(靈)에 감응하는 영매 윤화평을 맡아 캐릭터에 녹아든 모습으로 “윤화평이 곧 김동욱”이라는 찬사를 얻어냈다. 특히 극 후반부 윤화평과 박일도의 혼이 오가는 김동욱의 빙의 연기는 시청자들에게 전율을 선사했다.

캐릭터가 가진 감정선을 빈틈없이 표현해내는 연기력과 뛰어난 캐릭터 해석력을 자랑하는 김동욱이기에 이번 드라마에서 보여줄 현실 맞춤형 히어로 조진갑이 기대된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오는 8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