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측 “‘정준영 단톡방’에 없었다…영상 촬영·유포NO”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철우. / 텐아시아DB

배우 이철우가 가수 정준영의 메신저(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멤버로 거론되는 가운데 소속사가 “관련없다”고 밝혔다.

이철우 소속사 에스팀엔터테인먼트는 3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이철우의 정준영 ‘단톡방’ 연루 의혹과 관련해 문제가 되고 있는 대화방에 이철우는 포함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불법 영상물을 촬영하거나 유포한 사실이 없다. 또한 이와 관련해 관계 기관의 연락을 받은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철우는 2016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히트메이커’에 정준영, 강인, 정진운 등과 출연했다. 최근 경찰 조사를 통해 정준영이 불법 동영상을 유포한 단체 대화방이 23곳으로 밝혀졌고, 정준영이 ‘히트메이커’ 출연자들이 모인 대화방에서 해외 성매매를 자랑한 일부 대화도 공개됐다. 이에 이철우 역시 단체 대화방 멤버로 지목된 것이다.

이에 에스팀엔터테인먼트 “이철우는 3년 전인 2016년 정준영과 ‘히트메이커’ 프로그램 촬영 당시 출연진과의 스케줄 공유를 목적으로 생성된 대화방에 포함된 바 있으나 프로그램 종료 후 대화방은 없어졌다”고 설명했다.

강인의 소속사 SJ레이블은 “3년 전 프로그램이어서 단체 대화방이 이미 없어졌다. 다른 출연자가 무엇을 올렸는지 기억할 수 없다”고 했고, 정진운 소속사 미스틱 스토리 측은 “정진운이 현재 군 훈련소에 있어 연락하는데 시간이 걸린다”고 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