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염정아 “김윤석 감독, 섬세한 면모에 감탄…연출 계속 하셨으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염정아/사진제공=쇼박스

배우 염정아가 감독이 된 김윤석과 함께 작업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미성년’ 개봉을 앞두고 3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염정아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미성년’은 배우 김윤석의 감독 데뷔작으로, 염정아는 극 중 남편과 딸 친구 엄마가 바람이 난 사실을 알고도 애써 담담한 척 하는 영주 역을 맡았다.

염정아는 “(김윤석) 감독과 개인적인 친분이 많았던 건 아니다. ‘전우치’ ‘범죄의 재구성’에 함께 출연하긴 했지만 같이 오가며 뵌 정도였다. 회사를 통해서 시나리오를 받았다. 김윤석 감독님의 첫 연출작이라고 알고 너무 궁금해서 시나리오를 빨리 읽었다. 읽자마자 하겠다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게 배역을 주셔서 감사했고 영광스럽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한 “(시나리오가) 그간 봤던 영화들과 달랐다”면서 “내가 생각했던 배우 김윤석의 모습과 연출하실 모습, 영화의 느낌이 잘 상상되지 않았다. 그런 점도 궁금했다”고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느꼈던 당시를 떠올렸다.

감독으로서 김윤석에 대해서는 “마치 내 속을 한번 들어갔다 나온 것처럼 내가 어떤 마음으로 연기를 했는지 잘 알고 계셨다. 연기를 잘하는 배우이기 때문에 그런 것 같았다”고 말했다. 또한 “디렉팅이 굉장히 구체적이고 내 입장에서 내가 고민하고 있는 점을 꼭 짚어서 얘기해주셨다”며 “카메라 앞에서 연기한 후 감독님이 와서 한번 딱 말해주면 그 때부터 감을 잡아나갔다”고 고마워 했다.

염정아는 “나를 믿고 캐릭터를 맡겨주신 게 아닌가. 감독님은 이 영화에서 배우의 연기가 정말 중요하다고 많이 강조하셨다. 나는 잘 해내지 못할까봐 걱정을 많이 했다. 그래서 첫 촬영 때 엄청 떨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첫 촬영 후 감독님이 어떤 분이라는 걸 알게 됐고, 그 이후부터는 편안하게 맡기고, 물어볼 걸 다 물어보면서 도움을 받아가면서 연기했다”고 말했다. 또한 “연기를 감독님이 원하는 것 만큼 못해서, 감독으로서 첫 작품인데 누를 끼칠까봐 걱정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염정아는 “감독님이 앞으로도 연출을 계속 하셨으면 좋겠다”며 “연출을 정말 잘 하시는 것 같다”고 그 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섬세한 면모에 감탄했다.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1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