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성수 부녀와 김성수 누나의 불편한 동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살림남2’ 김성수 가족. /사진제공=KBS2 ‘살림남2’

김성수 누나가 갑작스럽게 태도를 바꾼 이유는 무엇일까.

3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김성수 부녀와 김성수 누나의 불편한 동거가 그려진다.

이날 혜빈은 아빠 김성수가 술을 마시지 않겠다는 약속을 어기고 잦은 술자리와 늦은 귀가를 하는 것에 화가 나 집 비밀번호를 바꿨다. 혜빈이와의 통화로 간신히 집에 들어간 김성수는 들어서자 마자 짜증을 냈다. 혜빈 역시 김성수가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에 대해 따졌다.

단단히 화가 난 채 두 부녀는 각자 방으로 들어갔고, 화를 삭히고 있을 때 김성수 누나가 집을 찾아왔다. 먹거리와 가방 등 양손 가득 짐을 들고 집에 들어선 누나는 부녀 사이가 심상치 않음을 알고 김성수에게 이유를 물었다. 이에 김성수가 머뭇거리다 자초지종을 말했다.

평소 같으면 김성수를 나무랐을 누나는 이날만큼은 김성수의 등을 어루만지며 위로했고, 사온 음식들을 테이블 가득 펼치며 두 사람을 화해시켰다. 항상 직접 요리한 음식들을 챙겨주며 바깥음식을 못 먹게 했던 김성수 누나였기에 갑자기 달라진 태도에 두 사람은 의아해했다.

김성수 부녀가 음식을 먹는 동안 혜빈의 방으로 들어갔던 누나는 편한 옷으로 갈아입고 나왔다. 이전과는 다른 누나의 행동에 김성수와 혜빈은 뭔가 이상하다는 생각을 했지만 집안일도 해주고 살갑게 챙겨주는 것이 좋아 가볍게 넘겼다. 밤이 되자 누나는 자고 가겠다며 내일이 휴일이니 자고 싶은 만큼 푹 자고 쉬라고 했다. 두 사람은 편안한 내일을 기대하며 기뻐했다.

하지만 다음날이 되자 누나의 태도는 돌변했다. 아침부터 휴대폰만 바라보던 누나는 한숨을 쉬며 투덜거렸고 자고 있는 김성수를 향해 짜증을 냈다. 김성수 부녀가 식사하는 동안에도 잔소리가 이어졌다. 마냥 부드러웠던 전날과는 달리 김성수 누나가 예민한 태도를 보이는 이유가 무엇일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매니저도 김성수의 집을 방문해 김성수 누나와 만났다. 만날 때 마다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여왔던 두 사람이기에 이번에는 무사히 넘어갈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성수 부녀와 김성수 누나의 불편한 동거는 3일 오후 8시 5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