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아이즈원 장원영 “언니 졸업식 따라갔다 길거리 캐스팅”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한끼줍쇼’/사진제공=JTBC

JTBC ‘한끼줍쇼’에 아이즈원 장원영이 언니의 졸업식에 따라갔다가 길거리 캐스팅이 된 사연을 밝힌다. 

3일 방송되는 ‘한끼줍쇼’에서는 블락비 피오와 아이즈원 장원영이 2년 만에 다시 찾은 ‘청담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2016년 겨울, 청담동을 처음 찾았던 이경규와 강호동은 청담동 빌라의 철벽 보안 시스템 속에서 혹독한 한 끼 도전을 펼친 바 있다. 

최근 녹화에서 장원영은 ‘길거리 캐스팅’을 통해 연예계에 입문했다고 밝혔다. 장원영이 “언니 졸업식에 따라갔다가 캐스팅 됐다”고 밝히자, 피오는 “역시 예쁘니까. 저랑 (송)민호는 꿈도 못 꿀 일”이라며 갑자기 친구를 소환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장원영을 처음 본 MC들은 “배우 김희선의 어렸을 때 모습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피오는 “전지현 선배님 학생 때 모습 같다”며 칭찬을 더했다. 

‘한끼줍쇼’는 3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