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욱, “로코, ‘그토록 원했다’고 자기 최면 걸게 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김재욱(왼쪽)과 박민영./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재욱이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을 접하며 “내가 로맨틱 코미디를 그토록 원했었지 하고 자기 최면을 거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3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제작발표회에서였다. ‘그녀의 사생활’은 박민영이 맡은 성덕미와 라이언 골드(김재욱) 사이에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다. 덕후와 덕질의 세계를 주요 소재로 한다.

김재욱은 앞서 ‘그녀의 사생활’ 캐스팅 기사 중 ‘김재욱이 그토록 원하던 로맨틱코미디’란 제목을 봤다고 한다. 그는 “‘그렇게까지 간절하게 원했던 것은 아닌데’라고 읽다가 로코라는 장르의 주연을 맡는다는 게 참 기분 좋은 일이구나란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나라는 배우에게 로맨틱 코미디를 기대한다는 것이기 때문에 행운이고 감사할 일이다. 그래서 ‘그래, 그토록 원했었지’하고 생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재욱은 홍종찬 감독과 박민영의 도움으로 첫 로코 주연작을 헤쳐나가고 있다며 “캐릭터의 재미가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고도 덧붙였다.

‘그녀의 사생활’은 오는 10일 밤 9시 30분부터 매주 수, 목요일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