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 측 “빠른 시일 내 귀국해 경찰 조사받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로이킴. / 텐아시아DB

가수 로이킴이 정준영이 성관계 불법 촬영물을 올린 메신저(카카오톡) 대화방에 함께 있던 멤버로 알려져 경찰 소환 조사를 앞둔 가운데 소속사 측이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일정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로이킴 소속사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3일 “로이킴은 현재 미국에서 학업 중이나 빠른 시일 내에 귀국해 조사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 필요한 조사에 성실히 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로이킴을 소환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로이킴 측과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한다. 경찰은 로이킴을 상대로 단순히 대화방에 유포된 영상을 보기만 했는지, 아니면 촬영이나 유포에 가담했는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은 “승리와 정준영, 최종훈 등이 불법 촬영한 동영상이나 사진을 공유하는 데 상용된 카카오톡 대화방은 총 23곳으로, 참여 인원은 16명”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공유된 불법 촬영물과 관련해 승리 최종훈 정준영 외에 2~3명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