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예능 ‘전참시’ 표절 의혹…MBC “정식 중국판은 별도 제작 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 포스터/사진제공=MBC

중국의 한 방송에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을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3일 이데일리는 지난달 17일 방송을 시작한 중국 텐센트 예능프로그램 ‘나와 나의 매니저’(我和我的经纪人)’가 ‘전참시’와 비슷한 구성을 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방송은 ‘전참시’와 마찬가지로 스타와 매니저의 일상을 다룬 프로그램이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방송은 이동하는 차 안에서 스타와 매니저가 친근하게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보여준다는 점도 ‘전참시’와 유사하다. 다만 ‘나와 나의 매니저’는 ‘전참시’와 달리 같은 소속사 연예인이 출연한다는 점이 다르다.

MBC는 ‘나와 나의 매니저’와 판권 관련 계약을 맺은 적이 없다. 또한 MBC는 ‘전참시’의 중국 정식판은 현재 별도로 제작 중에 있으며, 아직 방영 플랫폼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중국 방송사의 표절 의혹은 지적재산권 침해 문제와 관련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지난해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 및 국내 방송사에서 제공받은 중국 방송사의 ‘국내 포맷 표절 의혹’ 관련 자료에 따르면 SBS 인기 예능 ‘정글의 법칙’, JTBC ‘효리네 민박’ tvN ‘삼시 세끼’ 등이 비슷한 의혹을 받은 바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