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러’ 이제훈, 류준열과 이별…강아지 붙잡고 하소연한 사연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트래블러’/사진제공=JTBC

JTBC ‘트래블러’에서 류준열과 이제훈이 헤어짐을 택한다.

오는 4일 방송되는 ‘트래블러’에서는 이제훈과 류준열이 ‘여행자가 쿠바에 기대하는 모든 것이 있다’는 종합선물세트 같은 도시, 뜨리니다드로 떠난다. 

처음으로 버스를 타기로 한 두 사람은 어쩐지 늦을 것 만 같은 예감으로 터미널로 향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두 사람은 버스표를 사지 못할 것 같다는 예감에 불안함이 더해졌고, 설상가상 이제훈의 피부가 심상치 않은 것을 발견했다. 점점 입술이 바짝바짝 타고 손이 달달 떨려오는 가운데 그들은 과연 버스를 제시간에 탈 수 있을까?

천신만고 끝에 당도한 뜨리니다드. 도착하자마자 두 사람은 두 눈을 의심했다. 눈앞에 시상식 포토라인을 방불케 하는 규모의 인파가 애타게 그들을 기다리고 있었던 것. 거침없이 이제훈과 류준열에게 다가와 말을 거는 사람들. 대체 두 남자를 차지하려는 그들의 정체는 무엇일까.

다음날, 숙소 앞 골목에 나오자마자 둘은 별안간 헤어짐을 택했다. 류준열은 작심한 듯 뚜벅뚜벅 걸어 나갔고, 이제훈은 류준열과 반대 방향으로 걸음을 옮겼다. 혼자가 된 이제훈은 급기야 돌아다니는 개를 붙잡고 하소연을 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따로 떨어진 두 사람은 다시 만나려 했지만 쿠바 한복판에서 서로를 잃어버리는 초유의 사태에 직면했다. 인터넷도, 전화도 잘 안 되는 곳에서 그들은 과연 무사히 만날 수 있었을까.

‘트래블러’는 오는 4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