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택연 병장, 모범 병사 선정…”5월 제대까지 성실할 것”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겸 연기자 옥택연(왼쪽)과 그가 받은 감사패. 사진제공=피프티원케이

현재 군 복무중인 가수 겸 연기자 옥택연이 성실한 군생활을 인정받아 지난 2일 ‘모범 병사’로 선정됐다.

옥택연은 이날 공군회관에서 열린 모범 병사 감사패 전달식에 참석했다.

​옥택연은 군 복무 기간 동안 다양한 병영 활동을 통해 주변인들에게 귀감이 된 것은 물론, 모범적인 생활을 실천한 것을 인정받아 모범 병사 표창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병무청은 공정한 병역 문화 조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조해 준 모범 병사를 초청하여 감사패를 전달하고 그간의 노고를 치하하는 자리를 마련해 왔다. 올해 역시 자원 입대 후 부대에 각종 힘든 일이 있을 때마다 적극적으로 나서는 등 유명 연예인으로서 솔선수범하여 건강한 병역 문화를 정착시키는데 크게 기여했다는 옥택연을 모범 병사로 선정했다.

옥택연은 지난 해 10월 1일 건군 70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 ‘국군의 미래 전투수행체계’ 시연에 워리어 플랫폼을 착용하고 등장하기도 했다. 그는 백마 신병교육대대 조교로 활동하며 “군생활에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전한 적도 있다.

병무청 관계자에 따르면 “옥택연 병장은 투철한 군인 정신으로 모범적인 군 생활을 해왔다. 미국 영주권을 포기하고, 허리디스크로 대체 복무 판정을 받았음에도 수술과 치료 끝에 자원 입대를 했다. 부대원들 사이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아왔다”고 추천 이유를 밝혔다.

옥택연은 “많은 국군 장병 여러분을 대신해 이 상을 받게 된 것 같아 너무나 영광스럽고 감사 드린다. 군 생활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 얼마 남지 않은 전역 날까지 성실히 군 생활에 임하고, 더욱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옥택연은 지난해 7월 종합엔터테인먼트사 51K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 오는 5월 16일 전역을 앞두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