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 ‘관상’ 이정재부터 ‘해바라기’ 김래원까지…’분장의 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이경. / 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배우 이이경이 다채로운 모습을 오가며 시청자들을 웃게했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는 단역배우 이준기 역을 맡은 이이경은 영화 ‘관상’의 이정재부터 ‘해바라기’의 김래원 등으로 변신하며 보는 재미를 높였다.

준기는 영화 ‘관상’의 이정재 모습으로 분장해 오디션을 봤다. 감독과 심사위원 앞으로 호기롭게 다가 선 준기는 “내가 주연이 될 상인가? 아니면 조연이 될 상인가? 그것도 아니면 떨어질 상인가”라며 “자네 표정을 보아 하니, 내가 떨어질 것 같아서 하는 소리네”라고 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톱스타 유민(임강성)의 대역으로 촬영을 하게 된 준기는 ‘해바라기’에서 열연한 김래원의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이어 “니들 꼭 그랬어야 됐냐. 우리 횟집도 엄마도 꼭 그렇게 다 가져가야만 속이 후련했냐”라는 대사를 매끄럽게 소화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준기는 톱스타 유민의 계속되는 갑질에 그의 집에서 기봉과 ‘할리퀸’과 ‘캣우먼’으로 변신한 모습으로 기자들과 팬들 앞에서 보란듯이 분장쇼를 벌였다. 유민을 향해 거침없이 시원한 말들을 쏟아내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처럼 이이경은 코믹과 액션을 넘나들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며 작품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