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정인선, 오늘(3일) 첫 등장…털털 매력+충격 시식평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골목식당’/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새 MC 정인선이 오늘(3일) 처음 등장한다.

오늘(3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두 번째 지역인 충청남도 서산 편이 처음 방송된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새 골목은 서산의 대표 명소 ‘해미읍성’ 앞에 위치한 골목상권이다.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문이후 매년 관광객이 급증하고 있지만, 그 영향을 받지 못해 한산하기만 한 골목을 위해 세 MC가 나선다.

특히, 이번 서산 해미읍성 편에는 ‘공감요정’ 조보아를 이을 새 MC 정인선이 함께한다. 최근 펼쳐진 첫 녹화에서 정인선은 시종일관 솔직하고 털털한 매력을 드러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애청자임을 밝힌 정인선은 백종원 자신조차 모르는 버릇을 알고 있어 MC 김성주뿐만 아니라 제작진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고 한다.

한편, 백종원이 방문한 서산의 첫 번째 가게는 ‘결혼 30년차’ 부부가 운영하고 있는 곱창집이다. 정인선은 “평소 내장을 즐겨먹는다”며 첫 가게 점검부터 빛나는 활약을 했다. 백종원의 SOS를 받게 된 정인선은 직접 곱창을 시식하게 됐고, 뜻밖의 충격적인 시식평을 내놨다고.

이밖에 백종원은 또 다른 가게인 쪽갈비 김치찌개 집에 방문했다. 궁금증을 유발하는 메뉴에 기대감을 가지고 방문했지만 맛부터 청결까지 연이어 발견되는 문제점에 백종원은 굳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첫 가게 점검부터 순탄치 않았던 ‘서산 해미읍성’ 사장님들의 정체는 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