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호, tvN ‘60일, 지정생존자’ 합류…보도국장 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최진호/사진제공=오리진엔터테인먼트

배우 최진호가 tvN 새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에 합류한다.

소속사 오리진엔터테인먼트는 3일 “최진호가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 보도 국장 김단 역으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60일, 지정생존자’는 대통령의 국정 연설이 열리던 국회의사당이 갑작스러운 폭탄 테러 공격을 받아 붕괴되고, 국무위원 중 유일하게 생존한 환경부장관이 승계 서열에 따라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극 중 최진호는 정치 여론 형성의 핵심인 TBN방송국의 보도 국장 ‘김단’으로 출연한다. 김단은 보도국의 ‘컨트롤 타워’이자 냉철한 판단력과 리더십을 지닌 인물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 넣을 예정이다.

최진호는 그간 드라마 ‘상속자들’ ‘오 마이 비너스’ ‘낭만닥터 김사부’ ‘미스터 션샤인’, 영화 ‘도둑들’ ‘더 테러 라이브’ ‘날 보러 와요’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또한 최근 ‘60일, 지정생존자’와 더불어 영화 ‘오케이! 마담’에 캐스팅, 코믹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60일, 지정생존자’는 최진호 외에 지진희, 이준혁, 허준호, 강한나, 배종옥 등이 출연한다.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