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중X채시라 ‘더 뱅커’, 3월 4주차 수목드라마 TV화제성 1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포스터/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 연출 이재진)가 3월 4주차 TV화제성지수 수목 드라마 부문 1위에 올랐다.

TV화제성 분석기관 굿데이터 코퍼레이션 조사에 따르면 ‘더 뱅커’는 지난 3월 25일부터 3월 31일까지 방송된 수목 드라마 중 26.12%의 점유율을 기록, 첫 주 순위권 진입과 동시에 TV 화제성 수목 부문 1위를 기록했다.

지난 방송에서 노대호(김상중)는 대한은행 본점 감사로 첫 출근해 은행 내 비리를 파헤치며 ‘감사’로서 본격 활약하기 시작했다. 또한 대한은행 내 절대 권력의 중심인 은행장 강삼도(유동근)의 강라인과 그를 무너뜨리려는 부행장 육관식(안내상)의 육라인 사이에 본격적인 권력 다툼이 예상된 가운데, 앞으로 감사 노대호과 육라인의 에이스 본부장 한수지(채시라)가 어떤 선택과 행보를 보여줄지 관심을 모았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으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