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엔드게임’ 美 예매 시작 1시간 만에 사이트 ‘다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어벤져스: 엔드게임’ 메인 포스터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이하 ‘엔드게임’)이 미국에서 흥행 돌풍을 예고했다.

2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엔드게임’이 미국에서 예매를 개시하자마자 티켓 구매자들이 폭주, 영화관 사이트가 접속 불능 상태에 빠졌다.

어벤져스 4번째 시리즈인 ‘엔드게임’은 오는 26일 북미 전역에서 개봉한다. 예매가 시작되자, 미 영화 티켓 예매 사이트 아톰에서는 1시간 만에 모바일 티켓 구매 신기록을 세웠다.

데드라인은 ‘엔드게임’의 1시간 예매 실적이 전작인 ‘어벤져스:인피니티 워’의 3배에 달했다고 전했다.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의 예매 기록도 가뿐하게 넘어섰다.

모바일 접속이 폭주하면서 미국 내 최대 스크린을 보유한 극장체인 AMC 사이트가 한 시간 만에 다운됐다.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는 ‘엔드게임 티켓을 사려고 하는 데 계속 503에러코드(접속불능 상태를 의미)가 뜬다’는 불만이 쏟아졌다.

아톰, 판당고 등 예매 사이트는 짧은 시간에 순간적으로 접속량이 과부하 상태에 도달한 것 같다고 했다.

‘엔드게임’은 미국에 앞서 24일 우리나라에서 먼저 개봉된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브리 라슨, 제러미 레너 등 배우들과 안소니 루소, 조 루소 감독이 15일 방한해 국내 팬 이벤트에 참석한다. 한국에서도 흥행 신기록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