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방범대원 자원봉사 ‘활약’…이웃들과 담소 ‘소확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 CHOSUN ‘아내의 맛’ 캡처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 이만기-한숙희 부부, 양미라-정신욱 부부, 홍현희-제이쓴 부부, 함소원-진화 부부가 좋은 사람들과 맛있는 수다를 만끽하는 ‘소. 확. 행 일상’으로 힐링을 선사했다.

지난 2일 방송된 ‘아내의 맛’ 41회는 시청률 4%(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를 기록해 종편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달성했다. 이만기-한숙희는 절친 부부와 함께 부부 동반 봄나들이를 갔고, 양미라-정신욱은 친구들과 푸짐한 홈파티를 즐겼다. 홍현희-제이쓴은 동네 지킴이로 활약했다. 함소원은 남편, 시부모님과 함께 일일 식당에서 내놓을 메뉴를 개발했다.

부부 동반 나들이에 간 만숙 부부는 다정한 금술을 자랑하는 절친 부부의 부추김으로 인해, 본의 아니게 스킨십을 하게 됐다. 이만기는 처음에 쑥스러워 거절했지만, 곧 한숙희에게 백허그를 하고 발을 닦아주고 함께 산딸기를 밟으며 알콩달콩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절친 부부가 이만기의 무뚝뚝함을 나무라며 “잘하라”는 조언을 남기고 떠나자, 왠지 뭉클해진 한숙희는 “표현해 달라”는 진심을 털어놓으며 울음을 터트렸다. 당황한 이만기가 한숙희를 달래며 앞으로 노력하겠다는 마음을 표현했다.

양미라-정신욱 부부는 과거 힙합 음악 프로그램에서 함께 했던 친구들과 4년째 이어오는 모임을 위해 홈 파티를 기획했다. 부부는 친구들을 초대할 생각에 들떴다. 치즈, 킹크랩, 수제 버거, 초밥, 해산물 등으로 푸짐하게 한 상을 차려냈다. 배우 박준면, 래퍼 피타입, 마이노스, 개그맨 김기리, 울랄라세션 출신 가수 박광선이 찾아왔다. 이들은 함께 담소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특히 양미라는 방송 생활을 하면서 처음으로 가깝게 지내게 된 ‘힙합 인연’에 감사했다.

홍현희-제이쓴은 부부에게 뜻깊은 동네 구의동을 지키기 위한 ‘자율 방범대원’ 봉사활동에 자원했다. 희쓴 부부는 지구대에 도착해 홍현희의 자동차 과태료와 벌점을 조회해 보는 등 경찰관들과 농담을 나누며 친해졌고, 평소에도 사이좋게 지내는 이웃들을 만나 밤거리 순찰에 돌입했다. 홍현희-제이쓴은 직접 마련한 호루라기도 나눠주고, ‘탄력 순찰’이라는 지구대의 특별한 순찰 요청 시스템에 대해 홍보했다. 희쓴 부부는 쓰레기 청소를 하며 거리 미화에도 나섰다. 또한 담배를 피우고 있는 청소년을 귀가시키기도 했다. 마지막에는 수고한 구의대원 이웃들과 다 같이 ‘치킨 타임’을 가지며 정답게 담소를 나눴다.

함소원-진화 부부는 색다른 도전, ‘제주 일일 식당’ 프로젝트를 위해 시부모님과 함께 메뉴 개발에 돌입했다. 함진팸은 제주의 식재료를 활용해 중국의 맛을 살리고 한국인의 입맛에도 맞는 메뉴를 고민했다. 이들은 특제 소스가 일품인 ‘도미 탕수’, 대륙 파파의 맛있는 수타면이 가미된 ‘마라샹궈’, 대륙 마마의 얼큰한 소스 비법이 들어간 ‘마라탕’을 최종 메뉴로 선정해 ‘진화반점’ 개점 준비를 마쳤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