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안젤리나X구잘, 韓 목욕탕 때밀이·찜질방 경험 ‘엄지척’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해피투게더4’ / 사진제공=KBS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모델 안젤리나 다닐로바가 때를 밀었을 때 ‘신세계’를 경험했다고 밝혔다.

오는 4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는 ‘나 한국 산다’ 특집 2부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로버트 할리-샘 해밍턴-구잘 투르수노바-조쉬 캐럿-안젤리나 다닐로바-조나단 토나가 강렬한 예능감으로 다시 한 번 안방을 들썩이게 할 예정이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첫 때밀이 경험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안젤리나는 “처음 때를 밀었을 때 신세계였다. 피부가 아이스크림 같았다”고 털어놨다. 특히 안젤리나는 “등을 밀 때가 제일 시원하다”며 매력 포인트를 콕 집어내 웃음을 폭발시켰다. 뿐만 아니라 안젤리나는 세신사들 특유의 기합 소리를 모사해 주변의 폭풍 공감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구잘 투르수노바는 남다른 찜질방 사랑을 드러냈다. 구잘은 “찜질방에서 먹고, 자고, 놀 수 있는 문화 자체가 신기하다”면서 범상치 않은 찜질방 전문가 포스를 선보였다. 이어 구잘은 목욕탕에서 벌어진 아찔했던 경험을 가감없이 공개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높아진다.

조나단 토나 또한 한국 목욕탕에서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해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조나단의 고향인 콩고에서는 알몸을 보여주는 것 자체가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이라는 것. 이에 조나단은 “태어나서 한 번도 아버지의 나체를 본 적이 없다”며 친구들과 함께 했던 목욕탕 첫 경험을 낱낱이 털어놔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조나단이 생생히 들려 줄 ‘한국 목욕탕’ 후기에도 궁금증이 증폭된다.

‘해피투게더4’는 오는 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