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담비’ 지병수 할아버지, 유튜브 채널 개설…구독자 6천명 ‘돌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지병수 할아버지/ 사진=유튜브

KBS1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해 일약 스타덤에 오른 ‘할담비’ 지병수(77·사회복지관 자원봉사) 할아버지가 유튜버로 변신했다.

지병수 할아버지는 지난달 28일 유튜브 채널 ‘할담비 지병수 – Korean Grandpa’s crazy k-pop’를 개설했다. 3일 오전 현재까지 구독자 수는 6천여명에 달한다.

유튜브 채널 개설 다음날인 29일 업로드한 동영상에서 “노래를 옛날부터 좋아했다”며 홍진영, 카라, 티아라, 채연의 팬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병수 할아버지는 “전통무용을 18년 했다”며 박진영의 히트곡 ‘허니’, 나미의 ‘인디언 인형처럼’에 맞춰 춤과 노래를 선보이기도 했다.

또한 “(몸을) 흔드는 젊은 노래를 좋아한다. 또 흑인 노래도 좋아한다”며 “이 나이에 ‘전국노래자랑’ 나가서 보람을 많이 느낀다. 전국적으로 경제도 침침한데 이런 노래로 웃겼다는 데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지병수 할아버지의 유튜브 채널엔 이밖에도 ‘할담비 세로직캠 단독공개’와 ‘연예가중계 후기와 집 공개’ 등이 올라와 있다.

앞서 지병수 할아버지는 지난달 24일 ‘전국노래자랑’에서 가수 손담비의 히트곡 ‘미쳤어’ 무대를 선보여 화제가 됐다. 29일에는 KBS2 ‘연예가중계’에서 손담비와 ‘미쳤어’ 듀엣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