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재경, 남다른 비주얼+영화 제작사 대표이사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에 출연하는 김재경/사진제공=SBS

배우 김재경이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연출 이광영, 극본 김아정)에서 당차지만 푼수끼가 넘치는 ‘베로니카 박’으로 변신한다.

오는 5월 6일 처음 방송되는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냉혈한 보스 도민익(김영광)과 다혈질 비서 정갈희(진기주)의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극 중 김재경이 분하는 ‘베로니카 박’은 파크그룹 상속녀로 어마어마한 주식 부자에 성격 또한 무시무시하지만 영화 보는 감이 탁월한 영화 제작사 씨네파크 대표이사다. 시사회 때 그의 입꼬리가 올라가면 관객 수가 백만, 이가 보이면 관객 수가 오백만이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라는 설정이다.

사진 속 김재경은 냉정한 눈빛으로 영화 시놉시스를 검토하고 있다. 그의 범상치 않은 패션과 액세서리, 다채로운 소품들로 가득 찬 사무실도 포착됐다.

뿐만 아니라 그는 자신의 전(前)비서인 정갈희에게 온갖 오지랖을 부리려다 뜻밖의 푼수미(美)를 폭발시킨다. 얄미워도 빠져들 수밖에 없는 러블리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베로니카 박이 도민익과 기대주(구자성) 사이에서 뽐낼 호흡도 관전포인트다.

‘초면에 사랑합니다’ 제작진은 “김재경이 자신의 맞춤옷인 것처럼 역할을 찰떡같이 소화해내고 있어 매번 촬영할 때마다 감탄한다”며 “시청자분들도 보는 순간 베로니카 박의 매력에 반할거라 자신한다”고 기대했다.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해치’의 후속으로 내달 6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