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홍석천 “‘갱년기’라 눈물 많아져…방송서 잘린 적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방송인 홍석천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갱년기를 겪고 있다고 밝힌다.

오늘(3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박수홍, 손헌수, 홍석천, 왁스 네 사람이 출연하는 ‘단짝 쓴짝 아무짝’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녹화에서 홍석천은 지독한 갱년기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불과 2~3년 전만 해도 하루도 쉬지 않고 바쁘게 살았던 그는 어느 날 갑자기 인생의 회의를 느끼며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갱년기 때문에 방송에서도 잘린 사연도 공개할 예정이다.

또한 홍석천은 절친 왁스가 보낸 문자 한 통에 눈물을 흘린 사연도 털어놨다. 문자를 읽고 왁스와의 이별을 예감한 뒤 장문의 답장을 보내기까지 했다고 한다. 하지만 이를 본 왁스는 뜻밖의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과연 홍석천을 눈물 흘리게 한 문자의 내용이 무엇인지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홍석천은 ‘주기적으로’ 왁스의 소중함을 깨닫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얼마 전에도 그 시기가 찾아와 왁스를 만나자마자 껴안았다고. 그만의 ‘왁스 바이오리듬’에 김구라는 “대단한 우정이네”라고 진심으로 감탄했다고 한다. 

‘라디오스타’는 오늘(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