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호X정소민X공명 ‘기방도령’ 크랭크업…신박한 코믹 사극 예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기방도령’ 출연진과 연출진. /사진제공=판씨네마

이준호, 정소민, 최귀화, 예지원, 공명 등이 출연하는 코믹 사극영화 ‘기방도령’이 약 3개월 간의 촬영을 마치고 크랭크업 했다.

‘기방도령’은 조선 최초로 남자 기생이 돼 여인들의 심장을 뛰게 한 귀여운 사랑꾼 허색(이준호)이 진실한 사랑을 찾아 벌이는 신박한 코믹 웰메이드 사극. ‘조선 최초의 남자 기생’이라는 신선한 소재, 연기력과 개성을 고루 갖춘 2019년 대세 배우들로 이뤄진 탄탄한 캐스팅으로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지난달 31일 전라남도 완도에서 촬영을 마쳤다.

이준호는 기생의 아들로 태어나 기방에서 자란 도련님 허색 역을 맡았다. ‘감시자들’ ‘스물’ 등 스크린을 비롯해 콘서트 등의 무대와 최근 드라마 ‘자백’ 등 안방극장까지 섭렵하며 장르를 가리지 않고 재능을 발휘하고 있는 그는 유쾌하면서도 능청스러운 매력과 밀도 높은 감정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영화 ‘스물’ ‘아빠는 딸’, 드라마 ‘마음의 소리’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들을 통해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한 정소민이 시대를 앞서가는 사고방식을 가진 당찬 여인 해원 역을 맡아 이준호와 러브 케미를 선보인다. 최귀화는 허색과 웃픈 브로맨스를 펼칠 육갑으로 출연해 웃음을 안겨줄 예정이다. 예지원은 유서 깊은 기생집을 운영하는 난설 역을 맡아 농염하면서도 귀여운 반전 매력으로 극에 활력을 더한다. 여기에 ‘극한직업’에서 잘생긴 외모와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한 공명이 이준호, 정소민과 삼각관계를 이루며 묘한 긴장감을 형성할 예정이다.

이준호는 “조선 최초의 남자 기생이라는 독특하고 매력적인 캐릭터를 연기하는 만큼 잘 표현해내기 위해 열심히 촬영에 임했다. 벌써 촬영이 끝난다니 아쉽고, 고생해주신 모든 배우 분들과 현장 스태프들께 감사하다”며 촬영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정소민은 “추운 날씨였지만 모두 다 함께 너무 재미있게 촬영을 했다. 영화가 어떻게 나올지 너무 궁금하고 색다르고 재미있는 영화가 탄생할 것 같다”고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밝혔다. 영화의 연출을 맡은 남대중 감독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너나 할 것 없이 모두 고생해줬다. 남은 후반작업 역시 잘 마무리해 좋은 작품으로 완성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감사를 표했다.

‘기방도령’은 후반 작업을 거쳐 색다른 재미로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