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는 클라스’ 슬리피, 강박증 고백…”주머니에 휴대폰 없으면 랩 안나온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래퍼 슬리피. / 제공=JTBC ‘차이나는 클라스’

JTBC 교양프로그램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 출연자들이 자신의 강박증을 공개했다. 3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된다.

이날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건국대학교 철학과 김석 교수가 등장해, ‘프로이트와 함께 떠나는 무의식 탐험’을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김석 교수는 학생들과 더불어 보이지 않는 무의식과 꿈, 욕망을 탐구한 정신분석학자 프로이트에 대한 흥미로운 문답을 나눈다.

최근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는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심리적인 ‘강박증’이 화두에 올랐다. 학생들은 각자 가지고 있는 강박증을 털어놨다. 게스트로 참여한 래퍼 슬리피는 “오른쪽 주머니에 휴대전화가 없으면 랩이 안 나온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윤덕원은 “맨손으로 설거지와 청소를 해야 찝찝함이 없다”고 했다. 홍진경은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기 전에 현관문을 열지 않으면 큰일이 날 것 같다”고 토로했다. 학생들의 말을 듣던 김석 교수는 “정신분석학에서는 정상과 비정상의 기준이 없다”며 일상적인 강박과 ‘강박장애’의 차이를 설명해 학생들을 끄덕이게 했다.

‘차이나는 클라스’ 제작진은 “김석 교수는 세기의 천재들 중 대변에 집착했던 모차르트를 필두로, 앤디 워홀의 저장강박증과 베컴의 숫자에 대한 강박증 등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며 “강박증을 가지고 있음에도 성공을 이룬 사례를 설명하며 자신이 가진 강박증에 대해 걱정 하고 있는 학생들의 불안을 해소시켰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