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2’, ‘완전체’ 뭉치니 ‘재미’도 레벨업…폭소 시너지 제대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방송화면. /

‘와이키키’ 청춘 6인방이 빈틈없는 웃음으로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달궜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극본 김기호·송지은·송미소·서동범, 연출 이창민)에서는 ‘왕언니’ 차유리(김예원)의 등장과 더불어 게스트 하우스 와이키키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우식(김선호) 몰래 게스트하우스에 입성한 유리의 숨바꼭질부터 첫사랑 수연(문가영)에게 다시 설레기 시작한 우식의 모습까지 유쾌함과 설렘을 넘나들며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즐거움을 선사했다.

남다른 유리의 등장은 와이키키 청춘들을 혼란에 빠트렸다. 반가움보다 두려움이 앞선 동생들은 ‘왕언니’ 자태에 꼼짝 못 했고, 우식은 그런 누나를 대차게 쫓아냈다. 하지만 쉽게 물러날 유리가 아니었다. 순진한 기봉을 꼬드겨 게스트하우스에 몰래 숨어든 유리는 아슬아슬한 숨바꼭질을 펼쳤다. 동시에 기봉의 수난 시대도 시작됐다. 유리는 준기(이이경)에게 들킬 위기에 놓이자 다짜고짜 기봉에게 입을 맞추는가 하면, 샤워실을 급습해 알몸으로 봉변까지 당한 기봉은 뜨거운 눈물을 흘려야만 했다.

반면 우식은 첫사랑 수연에게 다시 가슴이 뛰기 시작하자 혼란스러웠다. 연고를 발라주던 다정한 모습에 떨린 것인지, 수연을 좋아하는 것인지 확인하기 위해 우식은 동분서주했다. 소탈한 정은과 게스트하우스를 찾은 손님들도 모자라, 이름부터 사연까지 수연과 평행이론을 가진 여자를 찾아가 연고를 발라 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그를 다시 가슴뛰게 만든 건 수연이었다. 10년 만에 다시 시작된 그의 짝사랑은 설렘을 선사했다. 하지만 비밀은 오래 가지 못했다. 우식의 눈을 피해 숨어있던 유리가 모든 사실을 알게 된 것. 이를 빌미로 게스트하우스 입성에 성공한 유리는 우식의 짝사랑 지원 사격에 나섰다.

수연의 첫사랑 윤서준(변우석)의 등장으로 위기감을 느낀 우식과 유리. 유리가 도움을 주기 위해 나섰지만, 그의 열정이 거듭될수록 우식은 수연 앞에 망신만 당했다. 서준과의 비주얼 대결에서는 18대 1이라는 굴욕적인 결과를 남겼고, 서준의 마술 개인기에 대적할 ‘코피리’ 연주가 통하지 않자 유리는 ‘염소남’ 우식의 가슴을 깜짝 공개해 폭소를 자아냈다.

‘슈퍼스타’를 꿈꾸지만 정작 현실에서는 슈퍼스타 유민(임강성)의 대역을 맡은 준기의 짠내 나는 분투도 계속됐다. 준기가 온몸 바쳐 펼친 액션 연기를 모두 자신이 소화한 양 뻔뻔하게 거짓 인터뷰를 하고, 심지어 촬영장 밖에서도 자신을 대역처럼 부리는 유민의 안하무인 태도에 참을 수 없는 분노가 밀려왔다. 이에 기봉과 더불어 ‘할리퀸’과 ‘캣우먼’ 코스프레 쇼로 유민의 깜짝 스캔들을 터뜨렸다. 이어 준기는 “돈도 많고, 인기도 많고, 심지어 여자 친구도 있는 놈이 꼭 그렇게 단역 배우들 공까지 다 가져갔어야만 속이 후련했냐”며 통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능청스러운 연기로 무장한 김예원의 등장으로 완전체를 이룬 청춘 6인방의 코믹 시너지는 흠잡을 데 없었다. 시청자들은 다음 이야기를 궁금해하며 호응을 쏟아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