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의혹에도 2번 영장 기각…누가 황하나를 도왔나 (종합)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황하나 인스타그램 갈무리

배우 박유천의 전 여자친구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가 마약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황 씨가 클럽 버닝썬의 주요 고객이었다는 진술과 함께 마약 투약이 의심되는 영상까지 공개됐다. 구체적인 진술이 있었음에도 검찰은 두 번이나 황 씨의 영장을 기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 MBC는 황하나 씨가 몸을 흐느적대며 횡설수설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제보자는 당시 황 씨가 술을 마시지 않았다며 “마약에 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MBC 뉴스 갈무리

2015년에 촬영된 영상 속에서 황 씨는 소파에 앉아 “몽롱하다. 저 커튼도 막 이렇게 보이고. 이렇게 두꺼비 VIP”라는 이상한 말을 했다. 황 씨 지인은 “2015년 무렵 황 씨가 마약 투약하는 모습을 본 적이 있다”며 “확실히 주사기였다”고 말했다. 또한 “지인들 얘기 들어보니 필로폰을 많이 했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황 씨는 가수 승리가 사내이사로 있었던 클럽 버닝썬의 주요 고객이었고,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된 버닝썬 MD 조모 씨 뿐만 아니라 마약 사범으로 수감생활을 했던 사람들과 가까운 사이였다는 증언도 나왔다.

2015년 황하나 씨는 대학생 조모 씨와 함께 필로폰을 투약하고 매수, 매도한 혐의로 입건됐으나 2명에 대한 처벌은 달랐다. 조 모 씨는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으나 황 씨는 당시 아무런 처벌이 없었음은 물론 단순 소환 조사마저 받지 않아 ‘봐주기 수사’ 논란이 일었다.

MBC 뉴스 갈무리

방송에서는 ‘봐주기 수사’로 추정되는 황하나 씨의 음성이 공개됐다. 황 씨는 지인에게 “중앙지검 부장 검사? 삼촌이랑 아빠는 경찰청장이랑 다 알아. 베프야”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남대문 경찰서에서 제일 높은 사람 만나고 오는 길이거든. 사진 올렸지만 민원실도 아니야, 경제팀도 아니고 사이버수사팀도 아니야”라고 했다.

실제로 황 씨에 대한 영장은 두 차례나 기각됐다. SBS는 2일 뉴스에서 황 씨가 지난해 초까지 마약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경찰이 관련 혐의를 캐고 있는데 검찰이 두 번의 압수수색 영장을 반려했다고 보도했다.

SBS 뉴스 갈무리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해 10월 황하나 씨가 2015년 마약을 상습적으로 투약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황 씨의 모발 확보를 위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기각했다. 투약 시점이 3년 이상 지나 강제 수사를 하기에 부족하다는 이유에서였다.

경찰은 황 씨가 1년 전인 지난해 초까지도 마약 투약을 했다는 진술을 추가로 확보하고 다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또 돌려보냈다. 한 강력부 검사는 “증거나 진술이 있다면 마약 검사를 위한 압수수색 영장은 청구하는 게 일반적인데 반려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수사 지휘를 맡은 수원지검은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 중이며 수사가 진행 중이라 영장 반려 이유를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현재 황 씨에 대한 수사는 벽에 부딪혔다. 두 차례 소환 통보를 했지만, 황 씨가 출석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경찰은 황 씨가 출국 금지된 만큼 국내에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소재가 파악되는 대로 불러 조사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남양유업은 황 씨 관련 ‘봐주기 수사’ 의혹에 대해서 “회사는 전혀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황 씨의 마약 투약 혐의가 알려지면서 2일 남양유업 주가는 요동쳤고, 전일 대비 1000원(0.16%) 오른 61만2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남양유업은 2013년 초, 주가가 110만원대까지 올랐으나 지역 대리점에 물건 강매(밀어내기)를 했다는 고발과 함께 본사 영업사원이 대리점주에게 막말하는 녹취록이 공개되며 주가가 곤두박질친 바 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