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뱅커’ 김상중X안우연X신도현X차인하, 거실에 모인 이유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더 뱅커’/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더 뱅커’(극본 서은정, 오혜란, 배상욱 연출 이재진)에서 김상중, 안우연, 신도현, 차인하가 회의에 들어간다.

‘더 뱅커’ 제작진은 2일 감사 노대호(김상중)와 서보걸(안우연), 장미호(신도현), 문홍주(차인하)까지 감사실 완전체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대호와 함께 공주의 아들 보걸과 비서 미호, 그리고 새롭게 등장하는 인물 홍주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들은 대호와 함께 감사실을 이끌 다재다능한 요원들로 각양각색의 개성을 뿜어낼 예정이다. 앞서 홀로 분투했던 대호와 이들의 팀워크는 어떨지 기대를 모은다.

그런 가운데 감사실 완전체가 대한은행의 감사실이 아닌 스페셜 아지트(?)에 모여 회의하는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 자리에 모인 이들의 모습은 마치 햄버거 파티를 즐기는 듯 유쾌하고 발랄한 회의 분위기를 짐작하게 한다.

특히 깔끔하고 단정한 슈트의 정석을 보여줬던 대호가 셔츠를 풀어 헤치고 소매를 걷어 붙인 편안한 스타일을 보여주고 있다. 할 말이 있는지 손을 번쩍 든 보걸과 그를 향해 불꽃 눈빛을 쏘는 홍주의 모습에서는 팽팽한 기 싸움이 예상된다.

‘더 뱅커’ 제작진은 “이번 주 노대호, 서보걸, 장미호, 문홍주까지 감사실 완전체가 등장할 예정”이라며 “이들이 대한은행 감사실이 아닌 다른 곳에서 회의를 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개성 넘치는 감사실 요원들의 활약은 어떨지 기대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더 뱅커’는 오는 3일 오후 10시 5, 6회를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