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스테이지K’, 세계 각국 팬들이 ‘날것’으로 꾸미는 ‘ K팝 댄스 올림픽’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준형,유빈,전현무,산다라박,은지원,스테이지k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스테이지K’에 출연하는 박준형(왼쪽부터), 유빈, 전현무, 산다라박, 은지원. / 이승현 기자 lsh87@

“날 것의 감정을 그대로 담아냅니다. 참가자들은 물론 MC와 다른 출연자들의 반응도 날것의 감정 그대로 보여줄 거예요. ‘두유 노 김치?(Do You Know Kimchi?)’라고 묻지 않습니다.”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스테이지K’의 연출을 맡은 김노은 PD는 2일 이렇게 말했다.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JTBC홀에서 열린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스테이지K’의 제작발표회에서다. 해외에서의 K팝 인기를 다루면서 지나치게 한국을 우상화하고, 도취된 모습을 보여주지 않을까 하는 우려의 목소리에 대한 대답이었다. 그는 “날것의 감정을 가감 없이 담는다. 어떠한 장치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는 7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되는 ‘스테이지K’는 전세계 77개국에서 온 K팝 팬들의 댄스 경연을 담아내는 프로그램이다. 다양한 국적의 참가자들은 꿈에 그리던 아이돌 그룹 앞에서 국경과 언어의 장벽을 뛰어넘어 글로벌 K팝 댄스 국가대항전을 벌인다. 참가자들의 최종 목표는 한류 열풍을 이끄는 K팝 아이돌 그룹과의 합동 공연이다.

‘스테이지K’ 제작진은 회마다 달라지는 아이돌 그룹을 ‘드림스타’라고 부른다. 매회 1팀씩 출연하며 참가자들 중 우승팀만이 그 회의 드림스타와 한 무대에 오를 수 있다. ‘스테이지K’ 제작진은 약 3개월간 온라인을 통해 지원자들을 모집했고, 각지에서 예선을 거쳐 ‘댄스 최강자’를 추렸다. 김 PD는 “다양한 무대를 보여주는 게 우리의 목표다. 해외 참가자들의 지원서를 받아서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발했다”고 밝혔다.

박준형,유빈,산다라박,은지원,스테이지k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스테이지K’에 출연하는 박준형(왼쪽부터), 유빈, 산다라박, 은지원. / 이승현 기자 lsh87@

방송인 전현무가 진행을 맡고, god 박준형·젝스키스 은지원·투애니원 산다라박·원더걸스 유빈 등이 출연해 참가자들을 응원한다.

전현무는 “2회 녹화를 마쳤는데 무슨 프로그램인지 모를 정도로 신선하다. 오디션, 서바이벌, 음악 등 여러 프로그램의 MC를 맡았지만 ‘스테이지K’는 정말 새롭다. 매주 놀라고 신선한 자극을 받는다. K팝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했다. 은지원도 “가수의 위상을 세워주고, K팝을 사랑하는 참가자들을 보면서 감명받았다”고 했다.

데뷔 후 처음으로 예능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하게 된 유빈은 “원더걸스를 보고 K팝을 사랑하게 됐다는 참가자의 사연을 보고 꿈을 꾸는 것 같이 신기했다. 그들을 보면서 나도 힘을 얻는다”고 말했다.

산다라박은 투애니원의 ‘드림스타’ 출연 가능성도 내비쳤다. 그는 “제작진에 따르면 해외 참가자들 중에 투애니원 춤으로 오디션을 본 이들도 있었다고 한다. JTBC 덕분에 우리도 오랜만에 뭉칠 수 있을까, ‘나온다면 얼마나 멋있을까?’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학민 PD는 “투애니원의 출연을 우리도 바라고 있다.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며 “투애니원뿐만 아니라 원더걸스의 꿈의 대결도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노은 PD와 출연자들은 “이 프로그램을 보면, 해외에서의 K팝이 어느 정도 인기인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어린시절을 미국에서 보낸 박준형은 전과는 확실히 달라진 점을 느꼈다고 한다. 그는 “어릴 때 인종차별을 당했고, 무엇보다 해외에서 ‘한국’을 잘 몰랐다. 이제는 세상이 바뀌어서 우리 문화를 받아들이는 것에 그치지 않고 존경하는 걸 보면서 속이 시원했다. 자랑스럽다”고 했다.

산다라박은 “‘진짜 K팝이 해외에서 인기가 많아?’라는 의문을 가진 이들이 ‘스테이지K’를 본다면 실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가수 활동을 안 하기 때문에 후배 가수들을 만날 기회가 없는데, 매주 어떤 ‘드림스타’가 나올까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스테이지K’ 제작진은 한국 문화에 익숙하면서도 외국인의 시선을 지닌 ‘글로벌 통역단’도 구성했다. 이들은 매 회 참가자들과 풍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단순한 댄스 서바이벌 프로그램이 아니라 지구촌의 다양한 문화를 간접 경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현무는 감상 포인트에 대해 “같은 가수의 춤인데 나라마다 분위기가 다르다. 어떤 나라는 우리나라 아이돌 연습생인가 싶을 정도로 비슷하게 추지만, 또 다른 나라는 자신들만의 색깔로 재해석한다. 여기서 문화의 차이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학민 PD는 “K팝 춤으로 대결하는 미국과 스웨덴 사람을 한국 안방에서 볼 수 있다. 누가 이길지 지켜보는 것도 재미 포인트 중 하나”라고 꼽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