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경호, 영화 ‘시동’ 합류…마동석∙정해인∙염정아와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윤경호/사진제공=매니지먼트 구

배우 윤경호가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에 출연한다.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는 2일 “윤경호가 영화 ‘시동’에 합류했다”고 밝혔다.

‘시동’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상필(정해인)이 세상 밖으로 나와 진짜 어른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담는다. 앞서 배우 박정민, 마동석, 정해인, 염정아 등이 출연을 확정지어 원 기대감을 더했다.

윤경호는 극 중 동네를 주름잡는 형님 무리의 행동대장 김동화 역을 맡는다.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겠다는 각오다.

지난해 ‘완벽한 타인’ 등의 영화에 출연한 윤경호는 올해 개봉한 ‘말모이’  ‘내 안의 그놈’ ‘사바하’에 이어 오는 5월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배심원들’과 ‘킹메이커’ ‘시동’까지 캐스팅 소식을 전하며 열일을 이어간다.

‘시동’은 전작 ‘글로리데이’를 통해 스무 살 청춘들의 뜨거움을 담아냈던 최정열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는다. 지난 8일 첫 촬영에 들어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