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정오, 장자연 정말 몰랐나…언론사 의혹 보도 이어져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이사 전무. 사진=TV조선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가 고 장자연씨와 자주 통화하고 만났다는 진술을 대검찰청 과거사진상조사단(진상조사단)이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겨레가 2일 보도했다. 이와 함께 진상조사단이 여러 진술을 종합해 고 장자연 씨 문건에 등장하는 ‘방 사장 아들’이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라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또한 미디어오늘은 방 전 대표가 장씨에게 “니가 그렇게 비싸”라는 문자를 보냈다는 진술을 진상조사단이 확보했다고 2일 보도했다. 이에 앞서 KBS는 “방정오 전 대표와 장씨의 통화내역이 있었고 이를 삭제하기 위해 조선일보가 경찰에 압력을 넣었다는 관계자 진술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TV조선은 이러한 언론사의 보도 내용을 모두 부인하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2일 한겨레의 ‘방정오, 장자연 씨와 자주 통화하고 만났다’ 보도에 따르면 방 전 대표의 지인 김 모 대표는 진상조사단에 “2014년께 방 전 대표가 ‘2008년인가 2009년쯤 잠시 동안 자주 만나고 연락을 하던 여자가 있었는데 자살을 했다. 아는 사람에게 부탁해 무마했다’고 한 말을 들었다. 나중에 방 전 대표에게 들어보니 그 여자가 장씨였다”고 밝혔다.

진상조사단은 또 “방 전 대표가 ‘(측근) ㅎ씨가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이 접대를 받은 것으로 꾸며줘서 사건이 잘 마무리됐다’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는 김 대표의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ㅎ씨는 조선일보 사주 가족들과 오랫동안 친밀한 관계를 맺어온 사업가다.

장자연 씨 쪽에서도 비슷한 증언이 나왔다. 장씨의 지인 이 모씨는 진상조사단에 “장씨의 다이어리에서 방 전 대표의 이름을 여러 차례 발견했다”고 말했고 “과거 장씨에게 ‘방 전 대표가 자꾸 접근한다’는 말을 들었다”는 증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겨레는 여러 관계자들의 진술을 종합한 진상조사단이 ‘장자연 문건’ 속 ‘방 사장님 아들’이 방 전 대표라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당시 방 전 대표는 스포츠조선 사장이 아니었지만, 이는 장씨가 단순히 직함을 오해한 것이라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이에 앞서 KBS ‘뉴스9’은 지난 21일 장자연 씨 문건에 연루된 언론계 및 금융계 인사와 재벌 일가까지 대검 진상조사단이 밝혀야 할 과제라고 보도했다. 또한 KBS는 진상조사단이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와 장씨와의 통화내역이 있었고 이것을 삭제하기 위해 조선일보가 경찰에 압력을 넣었다는 관계자 진술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TV조선은 2일 “방정오 전 대표가 고 장자연 씨와 자주 통화하고 만났으며 아는 사람에게 부탁해 사건을 무마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허위사실을 보도한 언론사에 법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