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지K’ 산다라박 “투애니원도 ‘드림스타’로 다시 뭉치면 좋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산다라박,스테이지k

가수 산다라박이 2일 오후 서울 상암동 JTBC홀에서 열린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스테이지K’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투애니원(2NE1) 출신 산다라박이 “JTBC 덕분에 투애니원도 오랜만에 뭉치면 좋겠다”고 말했다. 2일 오후 2시 30분 서울 상암동 JTBC홀에서 열린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스테이지K’의 제작발표회에서다.

‘스테이지K’는 전세계 77개국에서 온 K팝 팬들의 댄스 경합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산다라박은 ‘K 리더스’라는 이름으로 해외 참가자들을 응원하는 역할을 한다. 한류 열풍을 이끄는 아이돌 그룹이 ‘드림스타’로 프로그램의 중심을 잡는다. ‘드림스타’는 매회 달라진다.

투애니원 역시 한국을 대표하는 걸그룹으로 해외에서도 활약한 만큼 ‘드림스타’ 출연 가능성에 대한 궁금증이 쏠렸다. 산다라박은 “제작진에 따르면 해외 참가자들 중에 투애니원의 춤으로 오디션을 본 이들도 있었다고 한다. JTBC 덕분에 우리도 오랜만에 뭉칠 수 있을까, ‘나온다면 얼마나 멋있을까?’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학민 PD는 “투애니원의 출연을 우리도 바라고 있다.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며 “투애니원뿐만 아니라 원더걸스의 꿈의 대결도 희망한다”고 밝혔다.

‘스테이지K’에는 산다라박 외에도 god 박준형·젝스키스 은지원·원더걸스 유빈 등이 ‘K 리더스’로 힘을 보태며, MC는 전현무가 맡는다. 오는 7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