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태국 3인방, 극과 극 놀이공원 방문기…’우든 롤러코스터 도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현장 스틸컷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태국 3인방의 놀이공원 방문기가 공개된다.

오는 4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태국 3인방은 평소처럼 외출 준비를 시작한다. 그린은 늘 가장 늦게 일어나는 요주의 인물이었지만 이날만큼은 가장 먼저 일어나 꽃단장을 한다. 그 이유는 첫 번째 목적지가 놀이공원이기 때문이다. 그린은 사전 인터뷰 에서 “놀이공원에 꼭 가고 싶다. 정말 좋아한다” “1년에 한번은 꼭 간다”며 무한애정을 밝힌 바 있다.

놀이공원으로 가는 길에도 그린은 “부지런히 타고 놀아야겠다” “난 놀이공원에 가면 기본 10시간은 놀아”라고 말하며 흥분을 감추지 못한다. 하지만 신난 그린과 달리 똔과 나뷘은 긴장한 기색이 역력하다. 두 사람은 놀이기구를 잘 타지 못해 여행계획 회의 때부터 “어린이가 타기에 뭐가 더 좋을까?” “그냥 가지 말까?”라며 자신 없어하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놀이공원에 도착한 친구들은 첫 번째 놀이기구로 범퍼카를 선택한다. 범퍼카를 대하는 친구들의 반응은 극과 극으로 나뉜다. 똔과 나뷘은 서로에게 돌진하며 어린이처럼 즐기지만 그린은 지루한 표정으로 자동차들을 요리조리 피해 다닌다. 결국 짜릿한 스릴을 원하는 그린을 위해 친구들은 놀이공원에서 가장 무섭기로 유명한 우든 롤러코스터에 도전한다. 이에 똔과 나뷘은 “죽겠다 죽겠어” “살아남을 수 있을까?”라고 말하며 사색이 된다. 이들이 롤러코스터를 견뎌낼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태국 3인방의 극과 극 놀이공원 방문기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