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즐리, 데뷔 후 처음으로 ‘뷰민라’에서 본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싱어송라이터 그리즐리. 사진제공=EGO 엔터테인먼트

알앤비 싱어송라이터 그리즐리(Grizzly)가 오는 5월 11~12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리는 ‘뷰티풀 민트 라이프 2019(Beautiful Mint Life)’에 출연한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뷰티풀 민트 라이프’는 국내 대표 감성 뮤지션들이 총출동하는 대규모 봄 음악 페스티벌이다. 지난 2월 공개된 사전 할인 티켓은 10분 만에 매진됐다.

그리즐리는 축제의 3차 라인업에 합류하며 데뷔 후 처음으로 ‘뷰티풀 민트 라이프’의 무대에 서게 됐다.

그리즐리는 지난달 30일 오후 6시 새 싱글 앨범 ‘폰(Phone)’을 발매하며 약 3개월 만에 컴백했다. 타이틀곡 ‘Phone’은 발매 직후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 실시간 차트에서 70위, 인디 차트 13위를 기록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