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지K’ 유빈 “데뷔 후 첫 예능 고정, 더 열심히 하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유빈,스테이지k

가수 유빈이 2일 오후 서울 상암동 JTBC홀에서 열린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스테이지K’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유빈이 “데뷔 후 첫 예능 프로그램 고정 출연이어서 더 열심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2일 오후 2시 30분 서울 상암동 JTBC홀에서 열린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스테이지K’의 제작발표회에서다.

‘스테이지K’는 전세계 77개국에서 온 K팝 팬들의 댄스 경합을 담는다. MC는 방송인 전현무이며, 참가자들을 응원하는 역할로 god 박준형·젝스키스 은지원·투애니원 산다라박·원더걸스 유빈 등이 출연한다. 한류를 이끄는 아이돌 그룹이 ‘드림스타’로 중심을 잡는다. ‘드림스타’는 매회 바뀌며 1, 2회는 그룹 레드벨벳과 아이콘이 주인공이다. 오는 7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유빈은 “원더걸스를 보고 K팝을 사랑하게 됐다는 참가자의 사연을 듣고, 꿈을 꾸는 것 같았다. K팝의 세계적인 위상도 피부로 느꼈다”면서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힘을 얻는다. 다른 경연 프로그램과는 다르게, 꿈이 꿈틀꿈틀 거리는 감정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JYP엔터테인먼트 후배들에게도 꼭 나오라고 이야기한다. 그룹 있지를 비롯해 갓세븐, 트와이스도 ‘드림스타’로 나오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