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메시지 전달되길”…’아이템’ 주지훈∙진세연∙김강우∙김유리, 종영 소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아이템’/사진제공=MBC

MBC 월화드라마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이 오늘(2일) 최종회 방송을 앞두고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 김유리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주지훈은 극 중 목숨보다 소중히 여기는 조카 다인(신린아)을 구하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아이템을 둘러싼 음모와 비밀 속으로 깊숙이 뛰어들며 극을 이끌었다. 주지훈은 “지난해 가을부터 시작된 긴 여정이 끝나 시원섭섭하다. 마지막까지 ‘아이템’을 시청해주신 분들께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또한 “포기 대신 끈기를 가진 강곤을 보며 시청자들 또한 작은 희망의 메시지를 잃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냉정한 판단력과 뛰어난 능력을 갖춘 프로파일러로 활약한 신소영 역의 진세연은 “긴 촬영 기간이 지나고 어느덧 마지막 방송만 남았다. 추운 겨울을 소영이와 함께 보낼 수 있어 너무나도 즐거웠다”고 했다. 그는 “무엇보다 저희 드라마 ‘아이템’을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지켜봐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정말 감사하단 말씀 전하고 싶다”면서 “마지막 방송까지 꼭 함께해 달라”고 부탁했다.

김강우는 차세대 젊은 기업인이자 절대악 소시오패스 조세황 역을 소화해냈다. 김강우는 “약 5개월간의 긴 여정을 마치고 마침내 종영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비록 맡은 역할은 악역이었지만 조세황 캐릭터를 만나 재미있게 연기했던 것 같다”며 “조세황과 강곤의 대결이 어떻게 끝날지 마지막까지 지켜봐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세상이 바로 세워지는 것을 돕는 검사가 되길 원했지만 조세황의 끄나풀이 되며 선과 악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오갔던 한유나 역의 김유리는 “쌀쌀한 가을부터 따뜻한 봄까지 함께 달려온 ‘아이템’의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께 고생했고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고 했다. 김유리는 “늘 유나를 응원했고, 그가 다시 올바른 길을 걷길 바랐다. 그가 마음속 깊이 가지고 있던 신념과 정의를 보여드릴 수 있어서 다행이다. 그동안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또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리겠다”고 말했다.

‘아이템’은 오늘(2일) 오후 10시 최종회를 방송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