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정태호, 안방에서 사라진 이유…연극 배우 겸 제작자로 ‘인생 2막’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사람이 좋다’ 정태호/ 사진제공=MBC

‘히트작 제조기’로 불렸던 개그맨 정태호가 TV에서 사라진 이유가 공개된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를 통해서다.

오늘(2일) 방송되는 ‘사람이 좋다’에는 정태호가 출연한다. 개그 프로그램의 간판 코너를 이끌고 각종 유행어를 만들어내며 사랑받았던 그는 3년 전 화려했던 과거를 스스로 내려놓고, 연극 전용 소극장을 열었다. 지금은 연극제작자이자 연극배우로 인생 2막을 살고 있다.

극본부터 캐스팅, 연출까지 그의 손이 닿지 않은 것이 없지만, 연극으로 올리는 수입은 이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적다. 3년 내내 집으로 돈을 가져가본 적이 없을 정도다. 그러나 돈 쓸 시간조차 없을 만큼 열심히 살았던 지난날에 대한 보상이라 여기고 마음껏 누리고 있단다.

그래도 마이너스가 되는 상황은 피하고자 소극장 내 많은 일을 직접 해내고 있다. 연극을 만들고 연기하는 일 뿐만 아니라, 소극장의 유지‧관리 업무까지 도맡아 하다 보니 몸이 두 개라도 모자랄 지경. 심지어 무대 설치나 조명 작업과 같은 익숙지 않은 일을 하느라 다칠 때도 있었다.

정태호가 제2의 인생을 펼치는 데에는 아내 조예현 씨의 이해와 응원의 힘이 컸다. 예현 씨는 극장 운영으로 시간적 여유가 부족한 남편 대신 개구쟁이 두 아이를 홀로 돌보고 있다. 많은 시련을 이겨내고 사랑을 지켜내며 연극이라는 꿈을 위해 함께 나아가고 있는 개그맨 정태호 가족의 이야기를 오늘(2일) 오후 8시 55분 ‘사람이 좋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